작은 사치

김애영

Ceramic Design

2017. 09. 27 ~ 10. 17

작가는 평소 생활속의 그때 그때 예쁜 장면의 순간을 사 모은 것들을 작가의 눈으로 표현해 그려넣은 작품이다.이런 작은 사치를 통해 산 물건들이 쌓여 있는 모습은 마치 작가 자신 감정들의 부산물들 처럼 느껴지기에 이러한 감정들을 작품을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.

IMG_0102.JPG
IMG_0105.JPG
IMG_0100.JPG
IMG_0108.JPG
IMG_0107.JPG
IMG_0113.JPG
IMG_0122.JPG
무제-1-05.jpg
1.jpg

김애영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도예유리과(학사, 석사) 과정을 졸업하고 2007공예트렌드페어 대학부스전을 시작으로 경기도 세계도자비엔날레 건축도자 특별전시(여주), 홍콩한국도예초대전(서울), CROSS(서울) 아시아현대도예-신세대의 교감전(일본) 등의 단체전과 울산국제옹기공모전 입선, 경기도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금상, 제33회 서울현대도예공모전 특성 등의 수상과 현재까지 많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.